[두드림 멘토링] 우물쭈물했던 멘티와의 첫 멘토링 활동!








멘티 니모와의 첫 멘토링 활동은..


당황 그 자체였다.





길을 물어물어 어렵게 찾아간 멘티 집에서


멘티 니모는 앙증맞은 내복차림의


다소 따분해보이는 표정이었다.





멘티 어머님은 내가 멘토링 하는 시간대엔


일을 나가시기때문에 없는경우가 많을거라하고


니모 외에 아버님과 니모의 셋째형을 자주 마주하게 될 것 같았다.









"오늘 뭐할꺼에요?"



첫 질문부터 당황스러웠다.


그런 의도는 아니었겠지만


무언가 욕구를 충족해줄만한 소재를 뱉어달라는 눈빛 







멘토링 경험이 두번째인 니모임을 기억하고


지난번 멘토링때 첫 활동에 뭐했냐고 물었더니,


기회라는듯 덥석 무는 니모.




"시내 가서 맛있는거 먹고 영화보고 놀았어요."







moon_and_james-33


왜그랬니? 니모 전 멘토야..


친해지려고 부단히 애썼구나 너.. 







나도 질세라 니모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다.


어짜피 서점에 가서 니모 학습지도에 필요한 책을 골라야하기도 했고


첫 활동인만큼 친해지는 것도 좋겠다싶었기때문.






선생님이라고 꼬박꼬박 부르면서


선생님도 모자 썼으니까 자기도 쓰겠다는 니모..


왜 모자를 뒤집어쓰지 않냐는데.. 


선생님은 얼굴이 못나서 뒤로쓰면 어울리지않는다는


2점짜리 대답밖에 해주지못했다.





니모네 집 주변엔 변변치않은 서점뿐이기도했고


니모가 이 동네를 벗어나 놀고싶어하는 눈치길래


버스를 타고 북대 근처까지 왔다.







버스 타는것도 손가락에 꼽는다는 개구쟁이 니모..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서점으로 향했다.


무얼 안다는듯이 이책 저책 떠들어보는 니모를


달래고 달래 초등 교과과목 코너로 몰아서 겨우 책을 골랐다.











그래서 선택된게 요것.






요걸로 우리 지지고 볶고 하자꾸나..

hoppinmad_angry_line_characters-2





배고프다는 니모를 데리고


니모가 노래부르던 중국집에가서


탕수육과 짜장면을 먹었다..









먹을게 들어가니까


이제서야 베시시 웃는 요녀석.







탕수육을 먹으면서도 


후식 뭐먹을꺼냐고 물어보는 니모에게


난 여러가지 감정을 느꼈다..





니모는 카페를 가고싶어했고


당구도 치고싶어했다.


당구는 담배연기로 가득한 곳이라


도저히 데려갈 수 없었고,


근처 카페로 향해 음료를 물렸다.










이제서야 투샷을 허용하는 이 아이..



사진찍는걸 상당히 싫어하는 니모였다.












니모는 하고싶은게 많고 시원시원하게 얘기하는


어찌보면 다행스러운 멘티였다.




나와 단둘이 타지도 놀러가고도 싶고


자전거 여행도 해보고싶다고 재잘대는 니모를


집에 데려다주며 물었다.



"오늘 선생님이랑 같이 보냈는데 어땠어?"


"음.. 재밌었다고 해야겠죠?"




고..맙다..


cony_special-28





내가 이날 몇 번의 식은땀과 한숨을 쉬었는지


니모는 알고있을까?









활동/대외활동 다른 글

댓글 2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멘티가 재밌는건지.. 멘토님이 재밌으신건지...ㅋㅋㅋㅋㅋㅋ

      공감공감.. 전 멘토님... 뭐 해주시고 뭐 해주시고.....하.. 부담스럽..지만... 나는 더 잘 해주고 싶구요!!!!ㅎㅎ
      ㅎㅎㅎㅎㅎ 선생님이랑 어땠어? 재밌었다고 해야겠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영악한 면이 있는 귀염둥이네요.ㅋ.ㅋ
      제 멘티는 선생님이랑 뭐가 제일 재밌었어? 그날 먹은 맛있는 걸 얘기한답니다..ㅎㅎㅎ
      그렇지만 그 다음 선생님이랑 있을 때가 그냥 좋다며~ 감동을 주기도 하죠~
      멘티가 멘토를 들었다 놨다 하네요.. ..ㅋ..ㅋ그쵸?


    • 음.. 제가 글을 재밌게쓴다고 좀 듣는 편입니다만?ㅋㅋㅋㅋㅋㅋㅋㅋ
      농담이구 재밌으셨다면 다행이군요 ㅎㅎ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