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림 멘토링]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발대식 및 간담회 - ①









4월4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발대식 및 간담회를 다녀왔다.


우체국공익재단 주최 전북장애인재활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멘토링사업의 발대식은


 학교 근처 동전주 우체국에서 이루어졌다.


가까운 사람이 더 늦는법이라고, 이것저것 하다보니 발대식 시작 시간보다 5분여정도 지각 해버렸다ㅠ




moon_salaryman_special-9









한창 발대식 도중에 조용이 섞여들었다.


다행히도 나와 매칭된 멘티는 아직 오지 않은 상태.


혹여 나보다 먼저 와서 소외감이 들진않았을까 했던 내 걱정은 기우였다.


초등학생들이 여러명 있다보니 아무래도 시끌시끌한 상태였다.














내 멘티는 정말 시크하고 무덤덤한 표정으로 갑자기 나타나 날 어찌할바를 모르게했다.


brown_and_cony-21






초등학교 5학년의 남자아이. 최니모(가명).


앞으로 나와 9개월을 함께하게될 니모는 발대식 중간중간에 힐끔거리며 날 쳐다봤다.


장난기 많아 보이는 얼굴.


도무지 무슨 얘기를 해야할지 몰라하다가 기본적인 내 소개를 했다.


반응이 미지근하자 니모에게 물어봤다.






"선생님 나이가 몇 살 같아?"


"몰라요"


"한번 찍어봐"


"귀찮아"







ㄷㄷㄷㄷ




이 당찬 꼬꼬마를 보게. ..


hoppinmad_angry_line_characters-35



순간적으로 혈압이 오르는걸 느꼈다가 가라앉혔다..


릴렉스..옳지.괜찮잖아? 그치?. ..후..





이 대화를 끝으로 한동안 조용했다. 발대식이 끝날 때까지.


같이 오신 니모네 어머님은 아이가 낯설어서 그렇다며 좀만있으면 금방 친해지고 살갑게 굴거란다..는데


근데 그것이 현실로 일어났습니다.






발대식 후 근처 오리집에서  멘토-멘티 다같이 저녁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니모는 눈에띄게 활발해지고 말도 곧잘 하며 생각보다 나를 존중해주는 모습을 보였던것!







심지어는 다음 만남때 나에게 순대를 대접할꺼라며


어머님께 순대 사놓자는 니모..


line_characters_in_love-5


어머 얘좀 보게..




니모의 180도 달라진 모습에 놀랐다.


니모 어머님도 굉장히 쿨내나고 좋은 분 같았다..참말로 다행이었다.






감사합니다..ㅠ


cony_special-14


제게 이런 복은 있나보군요..ㅠㅠ



덕분에 아주 마딨는 오리고기를 포식하고


니모와 다음 만날 약속을 정한 뒤 만남을 끝냈다.




친구와 함께 신청했던 나는 곧바로 있을 멘토 간담회 장소로 친구와 함께 출발했다.


그건 다음 포스팅때..





니모와의 첫 만남은 급류를 만난 느낌이었다.


나를 오르락내리락 하게하는 니모.


심상치않은 꼬마다.


걱정이 기대보다 아주 살~짝 더 커졌다..



1년동안 잘 부탁하네, 니모아우.






발대식 및 간담회 2부

http://aziong.tistory.com/70





활동/대외활동 다른 글

댓글 5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