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자] 전주역 근처 중국집. 우리밀 동우. 간짜장. 탕수육.







 먼지를 옴팡 뒤집어썼다. 고객과의 싸인이 맞지 않아서 기분이 썩 좋지 않은 상태였다. 데리고 갔던 친구놈이 짱깨를 외쳐댄다. 좋아, 먹자. 짜장만 먹어도 배부를것 같은데 기어코 탕수육까지 먹어야 한다고 고집부리는 친구. 그니까 너가 살을 못 빼는거다. 그럼에도 찹쌀로 한듯한 탕수육은 상당히 맛있었기에. 우리밀로 만들었다는 간짜장도 맛에 대해선 조금도 불만이 없었으니 조용히 있었다. 보통 중국집보단 가격이 좀 있는 편.


 중국집에가면 항상 짜장 아니면 간짜장을 시킨다. 내 스스로 짬뽕을 시킨적이 없다. 그냥. 지금껏 짬뽕이 땡겼던 적이 없다. 이정도면 짬뽕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날도 어김없이 간짜장을 시켰다. 볶아서 풍미가 더한 그 특유의 기름향과 맛. 그냥 짜장에서는 느낄 수 없는, 좀 더 살아있는듯한 야채들이 매번 값이 좀 더 싼 짜장을 간짜장이 이기는 이유이다.


맛/먹자 다른 글

댓글 0

*

*

티스토리 툴바